다시마효소사과효소

주산지

  • Home
  • 주변관광지
  • 주산지

주산지

주왕산 한 편에는 약 300여년의 세월이 전해지는 저수지 '주산지'가 있습니다. 깊은 주왕산 자락을 따라 물을 모아 만든 주산지 한가운데는 머리카락을 바람에 살랑이고 있는 굵은 왕버드 나무들도 있습니다.
주산지는 조선 경종 원년1720년 8월에 착공하여 이듬해에 완공한 농업용 저수지입니다. 길이 100m, 너비 50m, 평균 수심 7.8m의 조그만 산중 호수라고 말할 수도 있지요. 이 아름다운 호수는 오랜 역사 동안 아무리 가뭄이 들어도 바닥을 한 번도 드러낸 적이 없는 농민들이 믿고 의지하던 저수지 이었습니다.
주산지는 이전리 마을에서 약3㎞거리에 위치하고 있으면서 주왕산 영봉에서 뻗어 나온 울창한 수림에 둘러싸여 한적하고 아늑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습니다.

기본정보

  • 주소 : 경상북도 청송군 부동면 주산지길 163(이전리 87)
  • 문의 : 054-873-0014
  • 입장료 : 무료
  • 홈페이지 : http://juwang.knps.or.kr

고요한 주산지

가을, 단풍이 물들면 용이 승천한다는 주왕산 별바위가 왼편에서 지켜보고 있고, 파란 하늘과 울창한 숲의 주산지 경치는 그야말로 자연만이 만들 수 있는 세상의 유일한 창조물이 아닐까 합니다. 수면 위로 튀어 오르는 붕어의 퍼드덕거림과 산 위에서 불어오는 바람이 버들나무를 쓸어내리는 소리는 마음을 고요하게 만들어 평화로움을 가져다줍니다. 그래서 주산지에 있노라면 세상살이는 잠시 잊고 신선이 된 듯한 느낌이 드는가 봅니다.

물 속에 뿌리박고 있는 왕버드나무

주산지의 가장 아름다운 배경은 바로 30여 그루의 왕버들 고목이 물에 잠긴 채 자생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국내 30여종의 버드나무 중 가장 으뜸으로 꼽히는 왕버들은 숲속에서 다른 나무와 경쟁치 않고 아예 호숫가를 비롯한 물 많은 곳을 택해 자란다고 합니다.어릴 때부터 다른 나무의 자생 속도 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성장한 뒤 수백 년간을 자연에 의지하는 듯 유유한 모습으로 살아간다고 하지요.

영화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봄' 촬영지

주산지는 내(內)와 외(外)가 공존하는 듯한 공간이라는 느낌을 가져다주어 영화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봄'의 촬영지 이기도 합니다.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봄'은 한 인간의 평범하지 않은 삶을 계절의 흐름과 불교의 윤회사상에 빗대어 독특한 방식으로 풀어가는 영화인데, 이 영화는 제41회 대종상영화제 시상식에서 대상인 최우수 작품상, 2003 청룡영화상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한 영화로도 유명합니다. 현재 영화촬영세트장은 영화촬영후 환경보호를 위해 철거된 상태입니다.

  • 이곳은 신비로운 저수지 주산지

관광정보

주산지는 호수에 150년된 왕버들나무가 자생하여 유명하다. 지금은 10~20여 그루에 불과하지만 옛날에는 버드나무가 많았다고 한다. 특히 가을철이면 주변의 단풍나무들이 주산지에 비치는 모습은 주산지에 가장 아름다운 모습이라 할 수 있다.

관광코스

  • 주왕산핵심코스 : 주왕산 - 대전사 - 용추폭포(1폭포)·절구폭포(2폭포)·용연폭포(3폭포) - 주산지 - 달기약수탕
  • 사과체험코스 : 주왕산 정보화마을 - 주산지 - 절골계곡 - 얼음골계곡

교통정보

  • 주산지 입구 주차장 "주산지 휴게소"
  • 주차장에서 20분 걸어 들어가면 주산지
  • 주산지까지 가는 버스는 원래 이곳까지 와서 되돌아나간다. 주왕산터미널로 가는 버tm 중 이곳 주산지 주차장까지 들어오는 버스는 오전 7:50, 9:20두대밖에 없으므로 시간에 맞춰서 이동해야 한다. 두 대 모두 놓치면 부동공용정류장까지 1시간 정도의 거리를 걸어가야 한다.
  • 탐장안내소에 가면 버스 시간표를 받을 수 있다.

찾아오시는 길